일상을 덮친 '도촬 공포'…몰래찍다 걸리면 주거지 압수수색

2017-09-01 アップロード · 6 視聴


앵커

여성을 타깃으로 한 몰래 카메라 범죄는 일상화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경찰이 이번달 내내 불법 촬영을 강도 높게 단속합니다.

도촬하다 걸리면 주거지까지 압수수색 당할 수 있다고 합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5년 워터파크 탈의실을 돌며 몰래 촬영한 한 여성이 적발돼 충격을 준 이후로 몰카 공포는 일상이 되다 싶이 했습니다.

출퇴근길 지하철에서, 공공 화장실에서 여성이면 누구나 당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커진 것입니다.

지난 2013년 6천 4백건이던 몰래카메라 관련 범죄는 2015년 8천4백건을 넘어섰고, 올해는 지난달까지 3천580건을 기록했습니다.

늘어나는 몰카 범죄에 문재인 대통령이 고강도 대책 마련을 지시하자 경찰이 9월 한 달을 집중 단속 기간으로 정했습니다.

경찰은 우선 몰카 촬영의 출발점인 불법 카메라 제조와 유통 과정을 단속하기로 했습니다.

박진우 / 경찰청 차장 "중앙전파관리소와 합동해 적합성 평가를 받지 않은 불법 촬영기기의 제조와 판매, 유통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기 바랍니다."

스마트폰을 이용한 직접 촬영 범죄가 85.5%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단속 강화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출퇴근 시간 지하철 몰카 촬영을 단속하고, 피의자를 검거 했을 경우 주거지와 컴퓨터 등을 압수해 촬영물 유포에 따른 피해를 차단할 방침입니다.

수영장과 공중 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 내 불법 카메라 탐지 작업도 강화됩니다.

아울러 경찰은 온라인에 유포된 불법 촬영물의 삭제 기간을 현행 15일에서 2~3일 내로 단축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일상을,덮친,도촬,공포…몰래찍다,걸리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46
全体アクセス
15,976,378
チャンネル会員数
1,95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