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25% 요금인하에도 불법보조금은 '펑펑'

2017-09-13 アップロード · 7 視聴


앵커

정부의 통신요금 인하 방침에 수익이 줄어든다며 격렬히 저항했던 이동통신사들이 마케팅비는 경쟁적으로 쏟아붓고 있습니다.

불법판매도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요금인하 여력이 있다는 방증이 될 전망입니다.

이경태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기자

A사와 B사의 갤럭시노트8 인터넷 광고입니다.

번호이동시 단말기 구입 가격이 1원으로 명시되어 있습니다.

공짜폰처럼 유혹하고 있지만 엄연한 불법 과장광고입니다.

실제 이 정도 할인을 받으려면 8만원 가까운 요금제에 인터넷과 IPTV 가입, 제휴신용카드 이용 등 전제조건을 모두 명시해야 합니다.

월 15만원, 2년 약정시 360만원 가량 통신비가 들어갑니다.

텔레그램 등 해외에 서버를 둔 사회관계망 서비스로 본사가 대리점에 불법적인 판매를 독려한 정황입니다.

번호이동고객을 IPTV가입과 함께 유치하면 100만원.

상품권 지급과 추가 리베이트 정책까지 제시했습니다.

현행법은 공시 및 추가지원금 외 3만원 이상 현물을 지급하면 불공정 행위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C사는 무차별적 스팸광고 문자를 발송하고 고객을 속이기까지 했습니다.

스팸 문자에 고객이 항의하면 온라인 사이트나 휴대전화 가입시 마케팅 문자 수신에 동의한 것으로 확인된다고 거짓 안내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아무리 마케팅 광고 수신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도 스팸 문자 폭탄을 피할 수 없었던 이유가 밝혀진 것입니다.

통신업계는 오는 15일부터 25% 요금 할인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오히려 마케팅비를 더 쏟아부으며 여전히 남는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를 두고 추가 요금인하 여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해당업체들은 신제품 출시에 따른 일시적 현상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단독,25,요금인하에도,불법보조금은,펑펑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51
全体アクセス
15,977,608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