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독재자 마르코스 탄생 100년…뒷걸음치는 독재유산 청산

2017-09-10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앵커

필리핀의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이 태어난 지 100년을 맞았습니다.

과거사에 대해 반성하지 않고 '가문의 부활'을 노리는 마르코스 가족들과 이를 지원하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현 대통령에 대해 비판 여론이 일고 있습니다.

하노이에서 김문성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필리핀 북부 일로코스 노르테 주.

이곳은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고향입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르코스 탄생 100년을 맞은 이 지역에 특별 공휴일을 선포했습니다.

마르코스를 독재자가 아닌 국가 발전에 기여한 지도자로 평가하고 그의 생일에 주민들이 쉬면서 마르코스추모 행사에 참여하도록 한 것입니다.

마르코스는 계엄령까지 선포하며 20여 년간 권좌에 앉았지만 1986년 민중봉기로 사퇴했습니다.

이후 하와이에서 망명생활을 하다가 1989년 72세를 일기로 숨졌습니다.

하지만 마르코스 가족들은 독재 시절 인권 탄압과 부패 행위에 대한 진정한 사과 없이 옛 영화를 다시 누리려고 합니다.

마르코스 아들은 지난해 부통령 선거에 출마, '개발 독재의 향수'를 자극하며 유권자들의 인기를 끌었습니다.

'사치의 여왕'으로 불린 마르코스의 부인 이멜마는 현재 하원의원으로, 딸 이미는 아버지의 고향에서 주지사로 각각 활동하고 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최근 마르코스 가족들이 부정축재 재산을 국가에 반납하면 과거 불법 행위에 대한 면죄부를 주는 방안을 거론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야권과 인권단체들은 마르코스 일가가 부정축재 재산을 조건 없이 국가에 돌려주고 범죄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하노이에서 연합뉴스 김문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필리핀,독재자,마르코스,탄생,100년…뒷걸음치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7
全体アクセス
15,977,834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