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드기지 전자파 측정…주민 "원점 검토해야"

2017-08-12 アップロード · 3 視聴


앵커

정부는 현재 성주 사드기지에서 전자파와 소음을 측정하고 있습니다.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조사인데요.

기지 입구에 있는 소성리 마을에서는 주민들이 반대 입장 기자회견을 열고 평가 추진을 규탄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오예진 기자.

기자

네, 저는 사드(THAAD)라고 불리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로 가는 입구인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에 나와있습니다.

정부는 오후 1시40분쯤부터 기지 내에 전자파와 소음 측정을 시작했습니다.

측정은 기지내 총 4군데에서 이뤄지고 있습니다.

오늘 소성리 마을은 평소와 달리 한산한 모습인데요.

정부가 헬기를 통한 진입을 저지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무력 시위는 포기한 모양새입니다.

대신 사드배치에 반대하는 주민과 단체는 기자회견을 열고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이들은 정부가 주민들과 어떤 소통도 없이 독단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사드 추진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앞서 국방부와 환경부는 대구에서 지자체 관계자 등을 태우고 헬기를 통해 오전 11시쯤 사드기지로 진입했습니다.

측정 전 토머스 밴달 미 8군 사령관이 마을로와 '비웃음 논란'에 대해 사과할 예정이었지만, 주민들의 거부로 무산됐습니다.

밴달 사령관은 대신 기지 안에서 미군 장병의 행동이 부적절했다며 사과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4월 사드 2기가 기습적으로 배치될 당시 미군이 휴대전화로 반대 시위 중인 주민들을 촬영하며 웃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일었습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21일과 그제인 10일에도 측정을 시도했지만 일부 주민들과 단체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습니다.

앵커

오 기자가 말씀하신 것처럼 재측정 시도가 이틀 전에 있었고, 무산됐다가 어제 다시 시도하는 것으로 결정됐죠.

정부가 서두르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기자

네, 정부가 오늘 세번 째로 시도하는 전자파와 소음 측정은 정부가 그간 진행해온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사실상 마무리하는 수순입니다.

국방부는 지난달 24일 환경부에 전자파와 소음 측정치 등을 제출하고 오늘은 이 측정치가 맞는지를 환경부와 함께 확인합니다.

이 자리에서는 전자파와 소음 등의 측정 결과도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오늘 측정 결과에 문제가 없으면 오늘로써 지난해 12월 부터 진행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종료하고 주민공청회를 포함한 일반 환경영향평가에 들어갑니다.

정부가 서둘러 일정을 잡은데는 갈수록 거세지는 북한의 위협이 큰 원인으로 꼽힙니다.

반면 주민들은 정부가 지난 4월 이미 기습 배치를 해놓고 전자파 측정을 통해 정당성을 확보한 후 졸속으로 사드 배치를 추진하려 한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성주군 소성리에서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정부,사드기지,전자파,측정…주민,원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17
全体アクセス
15,969,729
チャンネル会員数
1,85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