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당권레이스 스타트…호남 구애전 본격화

2017-08-11 アップロード · 11 視聴


앵커

국민의당 차기 지도부를 뽑는 8·27 전당대회 레이스가 안철수·천정배·정동영 3파전으로 출발했습니다.

당의 지역적 기반인 호남을 향한 구애전도 본격화했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당 당권주자 중 가장 먼저 후보 등록을 한 안철수 전 대표.

첫 행선지로 광주를 찾았습니다.

'탈호남' 프레임을 조기에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안 전 대표는 다른 후보들과의 비교우위로 자신의 높은 인지도를 부각시키면서 출마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전 대표 "지난 총선 때 호남에서 저희 국민의당을 우뚝 세워줬습니다. 정동영 대 추미애, 그리고 천정배 대 추미애, 그리고 안철수 대 추미애, 과연 어떤 대결 구도가 지금 한명이라도 더 많은 기초의원을 당선시킬 수 있을지…"

일찌감치 전남·북 당원 표밭갈이에 돌입한 천정배 전 대표도 광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맞불을 놨습니다.

대선 패배 당사자인 안 전 대표를 '방화범, '몰염치'라고 몰아세우며, 호남 정서에 호소했습니다.

천정배 / 국민의당 전 대표 "말하자면 일종의 방화범인데 그 분이 이제와서 자신이 불을 끄겠다고 나오니…반드시 우리가 열심히해서 국민의당을 다시 살려야 그것이 호남의 정치적 위상도 발전시키고…"

후보 등록을 마친 정동영 의원은 호남 재방문에 앞서 국회에서 '개혁'을 주제로한 정치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선명한 개혁 노선을 내세우며 안 전 대표의 '극중주의'를 비판했습니다.

정동영 / 국민의당 의원 "어중간한 중간 야당에서 국민의당은 선명한 개혁 야당으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정쩡한 중간은 방향이 없다는 점에서 기회주의적입니다."

안철수 전 대표를 상대로 천정배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이 합동 공세를 펼치는 가운데 두 주자의 단일화 여부는 또다른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민의당,당권레이스,스타트…호남,구애전,본격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59
全体アクセス
15,983,963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