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계좌까지 맘대로"…주식시장 불공정거래 32건 적발

2017-08-09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앵커

금융당국이 주식시장에서 불공정거래 행위를 한 금융투자업자들과 상장사 임직원들을 적발했습니다.

이 중 증권사 직원들은 고객계좌까지 동원해 시세조종에 나섰는데요.

이같은 불공정행위는 국내 주식시장의 신뢰도를 갉아먹고 최근의 성장세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올 상반기 증권사 직원 등 금융투자업계 종사자 7명이 시세조종 혐의로 적발됐습니다.

이들은 한 상장사 대표이사의 시세조종 요청을 받아 장마감에 맞춰 주문과 취소를 반복하는 종가관여, 고가매수 등을 통해 326억원의 이득을 올렸습니다.

심지어 고객의 계좌까지 불법으로 동원하는 행위까지 서슴지 않았습니다.

상장사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하다 덜미를 잡힌 사례도 25건이나 됐습니다.

한 코스닥 상장사 대표와 임원은 회사가 대규모 공모 유상증자를 한다는 악재성 정보를 미리 접한 뒤 주식을 매도해 14억6천만원의 손실을 피해갔습니다.

엔씨소프트의 배 모 부사장도 악재성 정보 공시 전에 주식을 팔아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같은 불공정 행위가 주가에 심각한 영향을 미쳐 선량한 투자자들의 피해로 이어지고, 또 국내 주식시장의 성장에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김영춘 / 한국거래소 시장감시본부 상무 "투자자보호 및 시장신뢰를 크게 훼손한다는 측면에서 불공정거래 행위는 반드시 근절돼야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금융투자업계나 상장법인은 내부통제를 철저히 해야…"

한편, 금융위원회는 검은 거래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오는 11월부터 주가조작 행위 신고 포상금의 한도를 지금의 20배인 20억원으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고객계좌까지,맘대로…주식시장,불공정거래,32건,적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31
全体アクセス
15,973,208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