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본부장 비판 여론…청와대 "인지하고 있었다"

2017-08-09 アップロード · 13 視聴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당과 전국공공연구노조, 시민단체 등이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박 본부장이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 논문 조작 사태의 핵심 인물 중 하나임을 지적하며 "혁신본부에 개혁의 대상이 되어야 할 사람을 임명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청와대는 박 본부장 임명을 둘러싼 비판 여론에 대해 "관련 내용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과거 과학기술보좌관으로 일해본 경험을 중시해 박 본부장을 임명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기영,본부장,비판,여론…청와대,인지하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44
全体アクセス
15,972,391
チャンネル会員数
1,85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9:42

공유하기
HD영상 주요뉴스 8월9일 오전
1週前 · 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