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 줄사퇴에도 안철수 '마이웨이'…'반안 단일화' 부상

2017-08-08 アップロード · 3 視聴


앵커

국민의당은 안철수 전 대표의 당 대표 선거 출마를 놓고 연일 시끄럽습니다.

'출마 반대파' 의원들이 당직 출사퇴까지 했지만, 안 전 대표가 의지를 굽히지 않으면서 '반안 후보 단일화' 얘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당 동교동계 원로들은 안철수 전 대표에게 출마 선언 철회를 공식 요청했습니다.

홍기훈 / 전 의원 "안 전 대표가 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지고 이번 전당대회 출마선언을 철회했으면 좋겠다."

집단 탈당이나 출당 추진에는 선을 그으면서도 출마 강행 시엔 "표로 심판받을 것"이라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조배숙·김경진 의원에 이어 황주홍·장정숙·김종회 의원 등 '안철수 출마 반대파' 일부는 전대준비위원회와 선관위 당직을 반납하기로 했고, 당권 경쟁자들은 '대선 책임론'으로 안 전 대표를 계속 압박했습니다.

하지만, 안 전 대표는 수도권 표심 다지기에 열중하며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습니다.

사당화 비판에는 "그런 비판이 나오는 게 사당이 아니라는 증거"라고 맞받았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전 대표 "제 한 몸 던져서 독배라도 마시면서 당을 살리는 일에 제가 참여해야겠다고 결심을 굳혔습니다."

안 전 대표가 물러설 기미를 보이지 않자 '반안파' 의원들 사이에선 천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 간 '후보 단일화론'도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한편에선 안 전 대표 출마를 둘러싼 찬반 갈등에 매몰돼 전당 대회의 핵심인 당 쇄신 논의는 뒤로 밀렸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당직,줄사퇴에도,안철수,마이웨이…반안,단일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0
全体アクセス
15,983,799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