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날리는 파도 "…제주도 폭염 속 시원함 만끽

2017-08-07 アップロード · 2 視聴


앵커

오늘도 제주에는 푹푹 찌는 폭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열대야도 이어져 더위는 밤낮할 것 없는데요.

시원한 바닷 바람과 파도 속에 피서객들로 북적이는 제주도 현장 연결하겠습니다.

서형석 기자.

기자

네, 제주도 함덕해수욕장에 나와있습니다.

지금 제 뒤로는 밀려 오는 파도에 몸을 맡기며 해수욕을 즐기는 피서객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보기만 해도 속까지 시원해지는 바닷물 위로 펼쳐진 하늘도 구름 한 점 없이 맑습니다.

바다를 거슬러 올라가는 건 약간 고될 수 있지만, 온몸으로 파도를 맞을 때면 시원함과 함께 짜릿함을 안겨줍니다.

자기 몸보다 훨씬 큰 튜브에 몸을 싣고 바다 위를 둥둥 떠다니는 아이들의 모습도 많이 보이는데요.

커다란 파도에 휩쓸릴 때면 깜짝깜짝 놀라다가도, 아빠와 함께 금방 웃음을 되찾습니다.

다 큰 어른들도 무더위 속에 바다에 뛰어들 때면 아이같은 웃음을 짓게 되는데요.

바닷물도 맑고 깨끗하고 파도도 적당해서 가족끼리, 또는 친구와 연인끼리 제주도를 찾는 피서객들에게 인기입니다.

가을로 가는 문턱 '입추'인 오늘도 제주도는 땡볕이 내리쬐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오후 3시가 넘어가면서 폭염은 절정에 달했지만, 바다를 찾는 피서객들의 행렬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현재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 내륙 모든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졌는데요.

지금 이곳 기온은 32도를 가리키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푹푹찌는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건데, 시원한 바닷 바람이 불어와 그나마 다행으로 느껴집니다.

기상청은 제주 일부지역의 경우 한낮 기온이 35도까지 치솟을 수 있어 야외활동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바닷 속에서의 물놀이도 좋지만 틈틈이 물을 챙겨 마시고 장시간 야외활동은 삼가는 등 온열질환 관리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제주도 함덕해수욕장에서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무더위,날리는,파도,…제주도,폭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07
全体アクセス
15,983,581
チャンネル会員数
1,86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