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어져가는 내 집 마련…3040 중산층 '한숨'

2017-08-06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앵커

정부가 투기를 잡겠다고 내놓은 부동산 대책의 가장 큰 피해자는 젊은 중산층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투기세력을 누르고 저소득층 지원에 집중한 탓에 내집 마련을 꿈꾸는 30, 40대 중산층은 사각지대에 몰려 덩달아 대출길이 막혀버렸기 때문입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의 초고강도 부동산 대책이 나오자 30-40대의 젊은 중산층들 사이에서는 내 집 마련이 더 멀어졌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현재 소득은 어느 정도 돼도 모아둔 돈이 부족한데 대출 문턱은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서울 시내에 집을 구하려면 집값의 40%까지만 대출을 받을 수 있어 나머지 60%는 현금으로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정부 지원은 부부의 1년 소득이 6천만원 이하일 때만 가능한 탓에 소득 수준이 높아진 30-40대 맞벌이 부부는 이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갚을 여력이 있어도 당장 대출이 어렵다보니 대출을 끼고 집을 사서 빚을 갚아나가는 방식은 쓸 수가 없는 것입니다.

추첨제 대신 가점제를 대폭 확대한 청약제도도 걸림돌입니다.

청약 가입기간이나 부양가족 수에 따라 점수를 매겨 높은 순으로 분양하는 탓에 젊은층에는 불리할 수밖에 없습니다.

또 각종 세제혜택의 기준선이 된 연봉 7천만원 소득자들은 월세 세액공제 등을 받을 수 없어 아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투기 세력을 잡으려다 애꿎은 실수요자들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멀어져가는,,,마련…3040,중산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30
全体アクセス
15,973,063
チャンネル会員数
1,861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