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은하수로 변한 서울로 7017…도심 속 야경명소

2017-06-13 アップロード · 27 視聴


앵커

지난달 20일 서울역 고가 공원이 새로 문을 열었습니다.

이제는 서울을 대표하는 산책로로 탈바꿈했는데요.

밤이 된 지금은 별처럼 반짝이는 은하수 길이 펼쳐져 있다고 합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뉴스캐스터 연결해보겠습니다.

한유진 캐스터.

캐스터

우리나라 최초의 동요 반달 모두 한 번쯤은 불러보셨겠죠.

이 반달에 나오는 '푸른 하늘 은하수'와 '계수나무'를 만날 수 있는 장소가 있습니다.

바로 제가 지금 서있는 서울로 7017인데요.

다음 주면 서울로 7017이 개장한지도 어느덧 한 달째가 됩니다.

지금 해가 지고 선선해지면서 산책 나오신 분들이 몇몇 보이는데요,

이곳에 놀러온 시민분과 잠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인터뷰 : 노성택/ 전주시 덕진구

질문 1 이곳엔 어떻게 오게 됐나요?

질문 2 나와 보니 어떠세요?

이처럼 서울로 7017의 밤은 낮과는 또 다른 매력을 느끼게 합니다.

낮에는 계수나무를 비롯한 24,000주 이상의 꽃과 나무를 보며 걸을 수 있는 정원이고요.

밤에는 별이 쏟아지는 아름다운 은하수 야경이 펼쳐집니다.

세계적인 건축가 비니마스가 제안한 설계로 별이 쏟아지는 짙푸른 은하수를 생생히 재현하기 위해서 깊은 청색 조명이 바닥을 비추도록 연출하고, 백색 조명은 나무를 비춰 반짝이는 별을 표현해서 아름다운 야경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서울역 고가위에선 서울의 주요 명소도 조망할 수 있는데요.

서울역사와 인왕산, 숭례문까지 한 번에 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곳곳에 있는 안개분수대에서는 시원한 안개가 뿜어나와서 시민들의 더위를 식혀줍니다.

오롯이 시민들을 위해 변신한 이곳은 지금 도심 속 정원이 따로 없습니다.

잠들기 아쉬운 밤입니다.

멀지 않은 이 곳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밤길 한번 걸어보시죠,

지금까지 서울로 7017 고가공원에서 연합뉴스TV 한유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푸른,은하수로,변한,서울로,7017…도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89
全体アクセス
15,970,331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8:01

공유하기
HD영상 주요뉴스 6월14일 오전
2ヶ月前 · 3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