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 정부에 기업ㆍ개인 10여곳 대북거래중단 요구

2017-06-13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앵커

미국 정부가 중국의 기업과 개인 10여곳의 대북거래를 중단시켜줄 것을 중국에 요청했습니다.

이번 요청은 올들어 9차례의 미사일 발사를 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뉴욕에서 김화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의 개인과 기업 10곳 정도의 대북거래를 중단시켜 줄 것을 중국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런 거래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됐다고 보고 미국이 조처를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이 방관한다면 조만간 미국 재무부를 통해 이들 개인과 기업을 독자적으로 제재하겠다는 뜻도 보였습니다.

제재 대상의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미국 안보 분야 연구기관인 C4ADS의 보고서에 등장한 개인과 기업들일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 보고서에는 중국 단둥의 북중교역 사업가인 쑨모씨와 그의 누나가 거명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북한산 무기를 싣고 가다가 이집트에서 적발된 선박의 소속회사 대표들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쑨씨는 중국 단둥에서 북한에 자동차, 기계류, 전자제품을 수출하는 기업도 운영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쑨모씨는 북한과의 거래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 보고서는 2013년부터 3년동안 북한과 교역한 중국의 지방 기업 수가 5천223개에 달한다고 집계했습니다.

이들의 대북 수출품 가운데 다수가 이중용도 품목이며, 이들은 동일한 모기업하에서 서로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는 분석도 제기되었습니다.

뉴욕에서 연합뉴스 김화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미국,중국,정부에,기업ㆍ개인,10여곳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94
全体アクセス
15,963,035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