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이라더니…1억원 넘는 수입차 2만대 넘게 팔려

2017-02-16 アップロード · 2 視聴


앵커

경기가 어렵다지만 지난해 국내에서는 1억원이 넘는 고가 수입차가 2만대 이상 판매됐습니다.

고급차의 대명사라는 벤츠S클래스는 전 세계 통틀어 한국에서 세 번째로 많이 팔렸다고 합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영국의 럭셔리카 브랜드 롤스로이스의 최고가 모델 팬텀 EWB입니다.

옵션 포함 실제 판매가가 7억원에 달하는데 작년 한국에서 두 대나 팔렸습니다.

롤스로이스는 작년 한해 한국에서 53대를 팔아 미국과 중국 다음으로 높은 판매고를 올렸습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지난해 국내에 등록된 수입차 중 출시가격 1억원 이상 자동차가 2만300대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중 1억3천만원인 메르세데스-벤츠 S350d는 2천590대가 팔려 역시 미국과 중국 다음으로 한국시장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끌었습니다.

수입차, 그중에서도 마진이 높은 고가차량의 판매가 늘면서 국내완성차업계의 위기감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국내 판매 1위 현대자동차의 올해 안방시장 점유율이 사상 최저인 30%를 밑돌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자동차업계는 "경기가 어려워도 고소득층의 소비는 위축되지 않는다"는 점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들의 소비가 수입품에 집중될 경우 국내 내수 경기는 더 큰 침체로 빠져들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불황이라더니…1억원,넘는,수입차,2만대,넘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42
全体アクセス
15,950,204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