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이복형 김정남, 말레이시아서 독침 맞고 피살

2017-02-14 アップロード · 1,329 視聴


앵커

북한 김정일의 장남이자 김정은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현재 살해 용의자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아 배후가 누구인지 확인되지 않지만, 김정남을 가장 껄끄럽게 생각하는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지성림 기자.

기자

네, 북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13일 오전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됐다고 정부 소식통이 밝혔습니다.

김정남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신원 미상의 여성 2명에 의해 독침을 맞고 살해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김정남을 살해한 용의자들은 범행 직후 택시를 타고 도망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은 이 용의자들을 북한이 파견한 요원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정남은 김정일과 그의 첫 번째 부인 성혜림 사이에서 출생했습니다.

김정일의 세 번째 부인 고용희에게서 태어난 김정은과는 이복 형제간입니다.

1971년생으로, 김정일의 장남인 김정남은 한때 김정일의 가장 유력한 후계자로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1980년대 말과 1990년대에는 우리의 국정원 격인 국가안전보위부 간부를 지내고 조선컴퓨터센터 설립을 주도하는 등 막강한 권력을 휘둘렀습니다.

하지만 2001년 5월 가짜 여권을 소지하고 나리타공항을 통해 일본에 입국하려다 체포돼 추방된 사건으로 김정일의 눈 밖에 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김정남은 권력의 주변부로 밀려나 마카오와 베이징 등지를 오가면서 해외를 떠돌았습니다.

특히 2013년 12월 김정남의 유력한 후견인이었던 고모부 장성택이 김정은의 손에 처형된 후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에서 주로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정남 암살 배후가 누구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지만, 김정남을 가장 껄끄럽게 생각하는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김정남이 북한의 3대 세습을 비판해왔다는 점에서 김정은이 자신의 우상화를 위한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해 이복형을 암살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김정남은 김정은이 김정일의 후계자로 공식화된 직후인 2010년 10월 일본 TV아사히와 인터뷰에서 "3대 세습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각에서는 장성택 처형 이후 신변의 위협을 느낀 김정남이 한국 망명을 시도했다는 소문이 돌자 북한이 먼저 손을 쓴 게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정은,이복형,김정남,말레이시아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02
全体アクセス
15,950,647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