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좁은 땅이 오히려 발전요인"…커지는 VR스포츠

2017-02-14 アップロード · 3 視聴


앵커

가상현실 VR은 게임같은 콘텐츠뿐 아니라 스포츠에도 활용 가능성이 큽니다.

이 VR스포츠산업은 유독 우리나라에서 발전하고 있습니다.

많은 인구와 좁은 국토가 오히려 관련 산업을 발전시키는 요인이라고 합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상 시뮬레이션 기술을 활용한 야구게임입니다.

투수가 공을 던지면 타격을 하고 결과가 수치화 됩니다.

장비와 공간 제약 때문에 실제 게임을 하는데 다른 스포츠보다 제약이 많은 야구에 VR 기술을 접목해 혼자서도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만든 겁니다.

김효겸 / 뉴딘콘텐츠 대표 "스포츠 영역에서 새로운 기술, 컬쳐테크롤로지를 종합해서 엔터테인먼트를 개발하면 전세계 시장은 굉장히 크다고 생각하고…"

KT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겨냥해 개발한 가상현실 스키점프입니다.

VR 장비만 착용하면 마치 직접 스키점프를 하는 듯 스릴 만점의 게임을 즐길 수 있는데, KT는 전세계 이목이 집중된 올림픽을 계기로 다른 동계 종목까지 분야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스크린골프는 이미 한국이 세계 중심이 될 정도, 이미 많은 동호인이 즐기는 하나의 레저산업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이렇게 VR스포츠는 정보기술 강국 한국이 다른 나라보다 더 잘 할 수 있는 분야로 꼽힙니다.

마크 저커버그 /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삼성전자의 모바일 하드웨어와 페이스북의 VR 소프트웨어를 합해 세계 최고의 VR을 구현할 것…"

국토가 넓거나 각종 스포츠시설이 많은 미국 등 선진국은 VR 스포츠의 성장이 상대적으로 더딘 편입니다.

반면 좁고 비싼 땅값에, 시설 부족으로 스포츠 체험에 제약이 많은 우리 현실은 오히려 VR 스포츠 산업의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비좁은,땅이,오히려,발전요인…커지는,VR스포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8
全体アクセス
15,972,314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IT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