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이냐, 安-李냐'…野 호남대전 격화, 민심은

2017-02-14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앵커

대권 레이스가 본격화되면서 야권 주자들의 호남 민심 잡기 경쟁도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야권 심장부' 호남의 민심은 누구를 향하고 있을까요.

성승환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기자

연일 호남행에 오르는 야권 대권주자들, 저마다 자신이 정권 교체의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치열한 '민심 구애전'을 펴고 있습니다.

호남 민심 역시 그 어느 때보다 복잡 미묘한 분위기입니다.

박명근 / 광주 서구 "지금 아직 고민을 하고 있어요. 지금은 바로 선택을 못하겠고요."

광주시민 "글쎄요. 문재인 씨가 많이 나오긴 하는데 잘 모르겠어요, 아직은. 열어봐야 알겠죠. 잘 모르죠 뭐."

특히 주요 주자들의 경우 팽팽한 지지세가 감지됐습니다.

송영길 / 전북 전주시 "정치에 연륜이 있고, 경험도 있는 사람이고, 열심히 해보려고 노력도 했던 사람이고 그 사람(문재인 전 대표)이 낫지 않겠는가…"

손동건 / 전북 전주시 "안희정 후보요. 말하는 것이 굉장히 신선하고 젊게 느껴졌고…"

김윤환 / 광주 북구 "한번 검증이 되셨다고 생각을 해서 저는 문재인 씨를 지지합니다. 그리고 그냥 원칙대로 하실 것 같아서…"

이재면 / 광주 서구 "안희정이, 신선하잖아요, 아직. 신선하고 그 정도 저기면 앞으로 우리가 미래를 맡길 수 있는 그런 후보라고 봐요."

이재명 성남시장이나 지난 총선 '호남돌풍'의 주인공,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등에 대한 기대감도 여전했습니다.

'아직은 고민중'인 모습의 호남민심.

확실한 점은 '편안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줄 후보에 대한 기대감이었습니다.

지연자 / 광주 서구 "우리 전라도 사람이라도 앞으로 우리 온 국민을 편하게 해줄 사람을 뽑아줘야지"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文이냐,,李냐…野,호남대전,격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527
全体アクセス
15,964,186
チャンネル会員数
1,74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