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소환 이재용 부회장, 특검 15시간 고강도 조사받고 귀가

2017-02-14 アップロード · 0 視聴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특검에 재소환된지 15시간 만에 귀가했습니다.

특검은 이미 한 차례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던 만큼 더욱 확실한 증거를 모아 뇌물죄 혐의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나재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특검을 나선 것은 오늘 새벽 1시.

어제 오전 '뇌물공여죄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재소환된 후 15시간만입니다.

첫 소환때인 지난달 12일 22시간 넘게 '마라톤 조사'를 받았던 것 보다는 7시간 이른 귀가입니다.

특검은 지난달 삼성이 합병과정에서 정부의 지원을 받는 대신 최순실 일가에 수백원억대의 지원을 했다는 뇌물죄 혐의로 이 부회장을 조사한 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그러나 법원은 대통령의 강요 때문이었다는 삼성 측 주장에 무게를 실어 기각했습니다.

이후 치밀한 보강수사를 벌인 특검팀은 청와대가 삼성합병 성공 후 순환출자 해소 문제에까지 도움을 준 정황으로 수사 범위를 확대했습니다.

여기에는 특검이 추가로 확보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업무수첩과 공정거래위원회에 대한 압수수색이 결정적 단서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정위가 삼성합병 후 순환출자 해소를 위해 삼성물산 주식 1천만주 처분 결정을 내리자 안 전 수석 등이 개입해 500만주로 축소하도록 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입니다.

특검은 이런 내용으로 이 부회장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르면 이번주 중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 등 고위임원은 불구속 처리한다는 기존의 방침을 철회하고 이 부회장과 동시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나재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재소환,이재용,부회장,특검,15시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175
全体アクセス
15,950,615
チャンネル会員数
1,67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