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靑행정관 "민간재단 사무실 알아보라 해 이상했다"

2017-02-13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미르재단 설립 실무 역할을 했던 전 청와대 관계자가 법정에서 안종범 당시 수석이 민간재단의 사무실까지 직접 챙겨보라고 해 의아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수영 전 청와대 행정관은 최순실 씨와 안 전 수석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전경련에 전달한 미르재단 이사진 명단도 수석실에서 받아서 넘겨준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행정관은 미르재단 설립을 위한 이른바 '청와대 회의'의 멤버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재판에 청와대 전·현직 관계자가 나와 증언한 것은 처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전직,靑행정관,민간재단,사무실,알아보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41
全体アクセス
15,967,693
チャンネル会員数
1,86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