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하천 문제없다"…군 기계화부대 파빙 도하훈련

2017-02-12 アップロード · 12 視聴


앵커

한겨울의 혹한 속에서도 전차와 장갑차 등으로 구성된 기계화부대에게는 신속한 기동성이 생명입니다.

우리 군이 얼어붙은 강을 깨고 나아가며 가상의 적을 제압하는 기계화부대 훈련장면을 공개했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얼음판으로 변해버린 홍천강 일대에 공병부대원들이 폭약을 설치합니다.

거대한 물기둥과 함께 얼음이 깨지며 물길이 열리자 K-21, K-200 장갑차로 구성된 선두부대가 진격을 시작합니다.

자체부력을 이용해 200m 너비의 강을 건넌 선두부대는 도하지점을 확보하고 뒤따르는 전차부대를 엄호합니다.

50톤이 넘는 전차와 장갑차가 얼어붙은 하천을 건너려면 얼음의 두께가 90cm 이상이 돼야 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기후에서는 그 정도 두께로 얼음이 얼지 않기 때문에 기동로 확보를 위해 얼음을 깨고 도하하는 훈련이 중요합니다.

김남욱 중령 / 11사단 기계화보병 대대장 "혹한의 다양한 상황 속에서 마주하게 되는 어떠한 제한 상황도 극복하여 적의 심장부를 향해 과감하게 진격할 수 있는 우리의 능력과 태세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훈련에서는 특히 K-2 흑표전차가 혹한의 추위는 물론 밤낮을 가리지 않는 기동훈련 능력을 과시했습니다.

K-2 전차는 60도에 달하는 강원도의 험한 경사로를 가뿐하게 넘은 뒤 가상의 적을 향해 불을 뿜었습니다.

첨단 사격통제장치를 이용해 야간에도 환한 대낮에 사격하는 것처럼 정확하게 70여 발의 포탄도 쏟아냈습니다.

군은 120여 대의 궤도장비와 1천여 명의 장병이 참가한 이번 훈련을 통해 혹한 속에서도 강한 공격력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얼어붙은,하천,문제없다…군,기계화부대,파빙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52
全体アクセス
15,973,534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