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세례ㆍ얼차려…새학기 신입생 대상 '갑질' 엄중 처벌

2017-02-12 アップロード · 4 視聴


앵커

이제 곧 대학은 새 학기를 맞습니다.

힘든 수험 생활을 마친 신입생의 기대감은 더 클 텐데요.

신입생에게 억지로 술을 먹이는 등 갑질이 끊이지 않자 경찰이 엄중 처벌하기로 했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청테이프로 온 몸이 묶인 축구동아리 신입생들.

선배들은 이들을 향해 두부와 김치 등을 섞은 '오물 막걸리'를 끼얹습니다.

일부 대학교에서 전통이라는 명목으로 매년 자행되는 '막걸리 세례'모습입니다.

군대처럼 '얼차려' 등을 시키거나 경례 강요, 이모티콘 사용 금지 등 '군기 잡기' 문화가 있는 곳도 있습니다.

지나친 음주 강요나 성추행 등도 문제입니다.

작년 대전의 한 대학교에서는 선·후배 대면식에서 술을 마신 신입생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MT에서 신입생의 옷을 벗긴 후 치약을 묻히고 동영상까지 찍은 사건도 있었습니다.

경찰은 이러한 가혹행위를 '갑질 횡포'로 보고 다음달 말까지 '대학 내 불법 행위 집중 신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핫라인과 112, 인터넷 등 여러 신고 경로를 마련하고, 신고가 들어오면 즉시 현장에 출동해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형사 입건 여부를 신중히 판단하되 혐의가 명백한 사건은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막걸리,세례ㆍ얼차려…새학기,신입생,대상,갑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4
全体アクセス
15,945,671
チャンネル会員数
1,68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5:55

공유하기
HD영상 주요뉴스 2월13일 오전
1週前 · 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