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닮아가는 국내 주택시장…'빈집' 속출 우려

2017-02-11 アップロード · 2 視聴


앵커

올해 들어 아파트 매매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서는 등 주택경기 침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일본처럼 빈집이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노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재 일본의 빈집은 무려 800만 호를 웃돕니다.

인구구조 변화로 수요가 감소하는 데도 경기 활성화를 위해 주택공급을 크게 늘린 결과입니다.

최근 주택공급을 크게 늘린 국내에서도 빈집 급증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지난 2년간 분양된 아파트는 100만 가구에 육박합니다.

전체 재고 아파트의 10% 수준이며 연간 기준으로 주택산업연구원이 제시한 적정 공급량인 33만호를 크게 상회합니다.

공급은 급증했는데 수요가 뒤따르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더욱이 주 수요층으로 분류되는 생산가능연령 인구가 올해부터 감소세로 돌아서며 감소 속도가 갈수록 빨라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학계에서는 국내 인구 구조가 20년 정도 시차를 두고 일본을 따라간다고 보고 있습니다.

송인호/ KDI 공공투자실장 "최근 2년간 주택공급물량은 적정물량을 크게 상회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이 우리나라의 수요감소가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20년 전의 일본 상황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당국이 인구구조 변화 등을 고려해 주택 공급물량이 적정한지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연합인포맥스 노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일본,닮아가는,국내,주택시장…빈집,속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69
全体アクセス
15,958,329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