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담보로 일할 순 없죠"…병원 떠나는 간병인

2015-06-18 アップロード · 6 視聴


앵커

메르스가 병원을 중심으로 퍼지다보니 간병인의 감염도 늘고 있습니다.

일을 그만두는 사람이 늘며 간병인 구하기가 힘들어졌다고 하는데요.

환자, 간병인, 병원 모두 답답하기만 합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텅 빈 간병인 사무실.

여느 때처럼 간병인을 찾는 전화는 여전한데 막상 전화에 답할 사람은 없습니다.

이 모 씨 / A간병인사무실 실장 "메르스 발병하고 나서는 대학병원에서 오더(요청)가 와도 이제는 너무 안가려고 하니까 제가 "가실 만한 분이 없습니다" 사실 하루에 받는게 7만원 8만원인데 그거 받자고…목숨을 담보로 일을 할 수는 없죠."

메르스 초기에는 폐 질환자나 대학병원 입원자 간병만 거부했는데 사태가 심각해지자 아예 일을 그만두는 경우가 늘었습니다.

간병인들이 병원 파견을 꺼리기 시작하면서 환자도 병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당장 간병인이 필요한 환자 보호자들은 발을 동동 구를 수밖에 없습니다.

이영숙 / 서울 광진구 "못 구하면 어떡하지 이런 당황함도 생겼어요. 무릎 관절 수술은 못 움직이시니까 걱정됐었는데…사태가 좀 심각하구나…"

병원도 난처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일을 갑자기 그만두는 간병인이 늘면서 의료진이 무리를 해가며 환자를 돌봐야 하기 때문입니다.

17일 기준으로 메르스에 걸린 간병인은 모두 7명.

감염을 막기 위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간병인 공백' 현상은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목숨,담보로,일할,,없죠…병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04
全体アクセス
15,977,947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9:27

공유하기
HD영상 주요뉴스 6월18일 오전
2年前 · 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