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원로들 "무상급식 주민투표 중단"

2011-08-03 アップロード · 38 視聴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사회 각계 원로들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 발의를 규탄하며 주민투표 거부 운동을 지지하고 나섰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최영도 전 국가인권위원장, 함세웅 신부,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등 각계 원로 42명은 3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시장은 혈세 낭비 투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공동선언문에서 "수해 복구와 예방에 전념하고 상처 입은 시민을 돕는데 매진해야 할 이 시점에 오세훈 시장과 서울시가 결국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발의했다"며 "참으로 우려스럽고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디자인 서울, 한강 르네상스 등 수많은 토건 사업을 위해서는 수조 원의 돈을 물 쓰듯 해 서울시의 재정 위기마저 가져온 오 시장이 학생들의 안전한 먹을거리와 평등한 교육을 위해 695억원의 예산 지원을 거부한 것은 누가 봐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오 시장이 기획하고 주도한 이번 주민투표가 직접 민주주의 제도 본연의 취지를 훼손한 관제투표이며 주민투표 청구 서명부 검증 과정에서 대리서명, 허위서명 등 조직적인 불법의 증거도 확인됐다"며 "주민투표 문안도 정책의 실체를 왜곡하고 훼손하는 꼼수이자 시민을 속이는 기만"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 시장의 이번 주민투표 발의를 '법적으로 불법, 교육적으로 차별을 조장하는 나쁜 투표'로 규정하고 불법적이고 나쁜 투표 거부 투쟁에 나서는 시민운동본부의 활동을 지지하며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오 시장은 지금이라도 이성을 되찾아 주민투표를 중단하고 수해복구에 전념해야 한다"며 "그것이 서울시민의 시장으로 돌아올 수 있는 유일한 길이며 마지막 기회일 것"이라고 말했다.
eoyyi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진보,원로들,무상급식,주민투표,중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6
全体アクセス
15,988,580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