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주점 不死?'..경기침체에도 증가

2011-05-12 アップロード · 52 視聴

04년 2만9천857개 → 09년 3만466개
전체 식품접객업소 감소와 대조적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기자 = 지난 2004년 이후 2009년까지 식품위생법에서 규정한 식품접객업소 수는 감소세를 보였으나 룸살롱과 같은 유흥주점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기간엔 금융위기가 몰아쳐 국내 경제가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는 점에서 `향락업종은 경기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속설이 거듭 입증된 셈이다.
농림수산식품부가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자료를 인용해 발표한 `음식점 업체 수 통계'에 따르면 2004년 73만1천466개였던 식품접객업소 수는 2007년 70만9천342개까지 줄어들었다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2009년 72만3천292개로 늘어났다.
2004년과 2009년을 단순비교하면 8천174개(1.1%)가 줄어든 것이다.
식품접객업소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대표적 업태로, 식사와 함께 부수적으로 술 판매도 허용되는 일반음식점은 2004년 61만1천63개에서 2009년엔 58만7천897개로 3.8%(2만3천166개)나 감소했다.
반면에 룸살롱처럼 유흥시설을 설치하고 유흥종사자를 고용할 수 있으며 손님들의 음주가무가 허용되는 업태인 유흥주점은 2004년 2만9천857개에서 2009년 3만466개로 609개(2.0%) 늘어 대조를 보였다.
유흥주점수가 증가한 것은 그만큼 `찾는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술과 함께 손님이 노래를 부를 수 있으나 유흥종사자 고용이 불법인 `단란주점'은 2004년 1만8천30개에서 2009년 1만5천700개로 2천330개(12.9%)나 감소, 일부 단란주점 업자들이 유흥주점으로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패스트푸드점이나 분식점 형태로 음주가 허용되지 않는 휴게음식점은 2004년 5만3천227개에서 2009년 6만6천21개로 1만2천794개(24%)나 급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bingsoo@yna.co.kr
편집:채창민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유흥주점,不死,경기침체에도,증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72
全体アクセス
15,988,956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2

공유하기
60초 경제
6年前 · 1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