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신압록강대교 건설 본격화

2011-05-09 アップロード · 22 視聴

中랑터우에 건설자재 운송 선박 정박지 공사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최대 교역 거점인 신의주와 단둥(丹東)을 잇는 신압록강대교 건설이 본격화됐다.

9일 단둥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 다리 건설 예정지인 단둥 랑터우(浪頭)에 신압록강대교 건설에 쓰일 원자재를 실어나를 정박지 공사가 최근 시작됐다.

단둥의 한 소식통은 "이달 초부터 20여 명의 인부들과 2-3대의 대형 크레인 등이 동원돼 건설 자재를 운송할 선박 정박 시설 공사를 벌이고 있다"며 "부두 건설에 쓰일 철근과 상판 등이 공사 현장에 수북이 쌓인 가운데 매일 저녁 늦게까지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이달 말 북한과 중국 고위층이 참석한 가운데 인근의 압록강 섬인 황금평 개발 착공식이 열릴 예정"이라며 "이 착공식에 맞춰 정박지 공사를 마무리 지으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과 중국은 2009년 10월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의 방북 당시 신압록강대교 건설에 합의했으며 지난해 12월 31일 양국 고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했다.

건설 비용(17억 위안) 전액을 중국이 부담, 3년 뒤 완공 예정인 신압록강대교는 기존 압록강 철교에서 8㎞가량 하류에 건설돼 신의주 남부와 단둥 신도시가 들어서는 랑터우를 연결하게 된다.

길이 3㎞, 폭 33m에 차량 교차 운행이 가능한 신압록강대교가 완공되면 북-중 교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 압록강철교는 1911년 건설돼 노후한 탓에 20t 이상 화물 차량 이 통행하지 못할 뿐 아니라 단선(單線)으로만 운행돼 북-중 교역의 70%를 차지하는 신의주와 단둥의 교역 확대에 걸림돌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중국은 2007년 초 북한을 방문한 우다웨이(武大偉) 당시 외교부 부부장이 신압록강대교 건설을 공식 제의한 것을 시작으로 신압록강대교 건설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웠으며 2009년 원 총리의 방북 때 북한의 동의를 이끌어냈다.

북한과 중국은 이 다리 건설과 함께 인근 압록강 섬인 북한의 황금평 자유무역지구 합작개발도 이달 말부터 본격 추진하기로 하는 등 압록강 일대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고 있다.
pjk@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haohaor/

편집 : 이규엽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신압록강대교,건설,본격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03
全体アクセス
15,979,917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0

공유하기
"그냥 주지 왜 던져"
6年前 · 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