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에 "인터넷 핑계로 내정간섭말라"

2011-02-18 アップロード · 24 視聴

中 "北미사일 발사타워 소식 들은 것 없다"

(베이징=연합뉴스) 인교준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이 자국을 인터넷 탄압국가로 지명한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의 발언에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 외교부의 마자오쉬(馬朝旭)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정부는 인터넷 발전을 지지하고 합법적으로 공민의 발언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며 "중국은 인터넷 자유 문제를 핑계삼아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마 대변인의 이 발언은 클린턴 장관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워싱턴D.C.의 조지워싱턴대에서 인터넷 자유와 압제의 한계를 역설하면서 이란, 미얀마, 베트남, 시리아와 더불어 중국을 인터넷 탄압국가로 거명한데 대한 반응으로 나온 것이다.
클린턴 장관은 이집트의 영향을 받아 민주화 시위가 막 시작된 이란에서 "당국이 야당과 미디어의 웹사이트를 봉쇄하고, 소셜미디어를 표적으로 삼는 것은 물론 사람들을 체포하기 위해 신상정보를 훔친다"고 지적하면서 중국 등을 함께 거명했다.
클린턴 장관의 이런 발언은 작년 1월 세계 최대의 검색엔진 구글 이메일 계정에 대한 중국 당국의 검열을 비판하면서 인터넷 공간에서의 프라이버시의 중요성과 표현의 자유를 강조한후 1년만에 나온 것으로, 이에 중국 당국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마 대변인은 이집트에 이은 이란과 리비아 등의 민중시위와 관련해 "주목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해당 국가들이 하루 빨리 사회 안정과 정상 질서를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서방매체들이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미사일 기지의 최근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높이 100피트(약 30m)의 현대식 발사타워 옆에 커다란 미사일 발사대가 설치돼 있는 것이 포착됐다는 서방매체의 보도에 대해 "그 방면에 소식을 들은 게 없다"며 답을 피했다.
그는 그러면서 러시아와 일본 간에 갈등중인 쿠릴열도에 대해 중국 기업의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이 있다고 묻자 "현재 관련 상황을 알지 못하며 중국 정부는 그와 관련해 러시아와 일본이 협상을 통해 타당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kjihn@yna.co.kr
setuzi@yna.co.kr
편집:김찬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美에,인터넷,핑계로,내정간섭말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27
全体アクセス
15,978,202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4

공유하기
"키가 꽤 크시네요!"
6年前 · 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