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브리핑 유통업계 '설 만 같아라' 1월 장사 好好

2011-02-17 アップロード · 7 視聴

설연휴·추위효과 톡톡..명품도 잘 팔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 대형 유통업체들의 1월 매출이 설 연휴와 강추위 효과 때문에 크게 늘었다.
지식경제부는 주요 대형마트와 백화점 각 3곳의 1월 매출을 집계한 결과, 작년 같은 달에 비해 각각 21.4%, 24.0%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7일 밝혔다.
이처럼 급증한 이유는 설 연휴가 작년에는 2월13∼15일이었지만 올해는 2월2∼4일로 1월에 가까워 식품 매출이 늘었기 때문이다.
대형마트와 백화점의 식품매출 증가율은 무려 30.6%, 69.1%였다.
또한 전국 월평균 영하 4.4℃의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서 옷이 잘 팔려나간 것도 매출 증가에 한몫했다.
세부 상품군별로 보면 대형마트에서는 식품 외에 가정·생활(17.9%), 의류(17.6%), 잡화(15.7%) 등이 증가한 반면 가전·문화는 2.0% 감소했다.
백화점에서는 식품을 선두로 명품(31.8%), 잡화(18.9%), 아동스포츠(16.8%), 남성의류(15.9%) 등 모든 부문의 매출이 두루 증가했다.
지경부는 명품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은 시즌오프 및 신상품 입고로 고액 구매고객이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잡화의 경우 한방화장품 등 선물세트 매출은 호조를 보였으나, 금과 다이아몬드 시세 상승에 따라 준보석류 매출 신장세는 꺾였다고 지경부는 덧붙였다.
이와 함께 구매건수의 경우 대형마트는 7.7%, 백화점은 10.2% 증가했고 1인당 구매단가는 12.8%, 12.5% 올랐다.
1인당 구매단가는 대형마트와 백화점이 5만2천277원, 8만4천913원으로 집계돼 백화점이 62.4% 높았다.
uni@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경제브리핑,유통업계,,,같아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31
全体アクセス
15,983,505
チャンネル会員数
1,860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1

공유하기
60초 경제
6年前 · 1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