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佛, 외규장각 도서 5월까지 반환 완료(종합)

2011-02-08 アップロード · 26 視聴

정부간 공식 서명..7월 국내 전시 가능
빠르면 3월 첫 반환..5년단위 자동갱신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1866년 병인양요 때 프랑스가 약탈해간 외규장각 도서 297권이 오는 5월 이전에 우리나라로 돌아오게 됐다.
한국과 프랑스는 7일 자정 프랑스 파리 외교부 청사에서 외규장각 도서 297권을 반환하는 내용의 정부간 합의문에 공식 서명할 예정이다.
김영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그동안 구체적 사안에 대해 협상이 이뤄져왔으며 양측은 정부간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명박 대통령과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때 도서반환에 합의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양측은 현재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소장돼 있는 외규장각 도서 297권을 5월31일 이전에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이관을 완료한다는데 정식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국립중앙박물관측은 이달중으로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대표단을 파견해 구체적인 반환 일정과 운반.보관 등 기술적인 사항에 대한 공식 교섭에 착수할 방침이다.
정부는 외규장각 도서에 대한 프랑스측의 디지털화 작업이 마무리될 경우 빠르면 3월말 첫 반환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반환은 항공편으로 2∼3차례에 걸쳐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어 5월까지 도서반환을 완료하고 6월 관련 행사를 거쳐 7월 국립중앙박물관에 공식 전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일괄대여 형식으로 이관된 도서는 5년마다 자동갱신된다.
양측은 또 수교 130주년을 기념한 2015-2016년 한국과 프랑스 상호교류의 해 행사때 한국 문화재를 프랑스에서 전시한다는데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반환되는 도서는 지난 1993년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이 한국에 돌려준 휘경원원소도감의궤 외에 프랑스 국립도서관이 보관중인 297권으로 모두 원본이고 이중 30권은 유일본인 것으로 알려졌다.
rhd@yna.co.kr



촬영,편집:김성수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외규장각,도서,5월까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29
全体アクセス
15,978,846
チャンネル会員数
1,89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