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브리핑 작년 상용근로자 첫 1천만명 돌파

2011-02-07 アップロード · 9 視聴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지난해 상용 근로자가 사상 처음으로 1천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7일 나타났다.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임금근로자 중 상용 근로자는 1천8만6천명으로 1989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1990년에 상용 근로자가 598만8천명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20년 만에 400만명 가량이 늘어난 셈이다. 이는 그만큼 고용 상황이 안정됐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상용 근로자란 임금을 받고 일하는 근로자 가운데 하루하루 일자리를 찾지 않고 안정적으로 고용된 사람으로, 통계적으로는 임금을 받기로 한 고용계약기간이 1년 이상인 사람이 해당한다.
상용 근로자는 1991년 649만7천명으로 600만명대에 올라선 뒤 1993년 703만3천명을 기록하며 1997년까지 700만명 수준을 유지했다가 외환 위기가 터지면서 주요 기업들이 파산해 1998년 653만4천명, 1999년 613만5천명까지 감소했다.
이후 2003년 726만9천명으로 700만명대를 회복한 뒤 2004년 762만5천명, 2005년 791만7천명, 2006년 820만4천명, 2007년 862만명, 2008년 900만7천명을 기록했다.
반면 임금근로자 중 계약기간이 1개월 미만인 일용직 근로자는 지난해 181만7천명으로 1998년의 172만명 이래 가장 적었다.
일용직 근로자는 2006년 220만4천명, 2007년 217만8천명, 2008년 212만1천명으로 200만명대를 유지했다가 2009년 196만3천명을 기록하면서 100만명대까지 떨어졌다.
재정부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등을 겪으면서 산업 및 고용 구조가 선진화돼 상용직이 늘고 일용직은 줄어드는 구조적 변화가 더욱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이같은 추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경제브리핑,작년,상용근로자,,1천만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58
全体アクセス
15,975,386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2

공유하기
60초 경제
6年前 · 2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