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미사일사거리 연장 협상 착수

2011-01-19 アップロード · 346 視聴



기자
현재 우리 군의 현무와 에이테 킴스 등 탄도미사일은
사거리 165에서 300km에 불과합니다.

북한이 최대 사거리 3천~4천㎞ 탄도미사일까지 실전 배치한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지난 1979년 처음 만들어진 뒤 2001년 개정된 미사일 지침은
우리나라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300㎞,
탄두 중량은 500㎏으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에도
우리나라는 사거리 300㎞ 이상의 탄도미사일은 개발할 수 없었습니다.

군당국과 일부 전문가들은
탄도미사일의 사거리가 남해안에서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넣을 수 있는
천㎞ 이상은 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과 미국이
우리나라의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300㎞로 제한한 '한미 미사일지침'을
개정하는 협상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 소식통은 "한.미가 지난해 말부터
미사일 사거리 연장 협의에 착수했다"면서
"미사일 사거리 연장 문제에
양국이 상당 부분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협의가 이제 시작됐기 때문에
사거리와 탄두 중량을 어느 정도 늘릴지는 아직 예단할 수 없다"며
"다만, 1천㎞ 이상으로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선진화추진위원회도
최근 확정한 국방개혁 과제 중의 하나로
미사일 사거리를 현재 300㎞에서 1천㎞ 이상으로 늘리는 협상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 전수일입니다.

편집:조효일
adorge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미사일사거리,연장,협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46
全体アクセス
15,973,309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