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가 내려가도 소비자가격은 안내려"

2011-01-19 アップロード · 21 視聴

소비자단체協 15개 생필품 조사 결과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제조업체들이 원재료의 가격 인상은 소비자 가격에 재빨리 반영하면서 원가 인하는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지난해 15개 생필품의 원재료 가격 및 소비자 가격 동향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원재료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설탕, 과자류, 커피, 고추장, 랩, 분유, 아이스크림, 합성세제 등 8개 품목이었다.
이들 품목 중 설탕, 고추장, 랩, 아이스크림, 합성세제 등 5개 품목은 원재료 가격 상승을 이유로 소비자 가격이 즉시 인상됐다.
반면 원재료 가격이 인하된 품목은 밀가루, 오렌지주스, 호일, 우유, 라면, 식용유, 맥주 등 7개 품목이었으나, 이들 품목은 소비자 가격 인하가 이뤄지지 않았다.
오히려 오렌지주스, 호일, 맥주 등 3개 품목은 오히려 소비자 가격이 인상됐다고 협의회 측은 설명했다.
오렌지 원액의 경우 지난해 가격이 2009년보다 평균 22% 하락했으나, 소비자 가격은 5% 인상됐다. 또 호일은 원재료인 알루미늄판 가격이 2009년에 비해 지난해 평균 10% 하락했으나, 소비자 가격은 16% 올랐다.
협의회 관계자는 "원재료 이외의 다른 가격 인상 요인도 있겠지만, 어려운 서민 가계를 생각한다면 제조업체들이 원재료 가격 인하분을 상당분 소비자 가격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sah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원가,내려가도,소비자가격은,안내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27
全体アクセス
15,973,290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