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연 “미국계 한국인 ‘케이’,나의 모습” (옥자)

2017-06-14 アップロード · 51 視聴

스티븐 연이 극중 ‘케이’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전 서울시 중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옥자’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봉준호 감독, 틸다 스윈튼, 안서현, 스티븐 연, 변희봉, 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 다니엘 헨셜 등이 참석했다.

이날 스티븐 연은 한국에 방문한 소감에 대해 “내가 태어난 국가에, 훌륭한 영화인들과 제작한 영화를 소개하게 돼 영광이다. 나의 영화 인생에서 가장 특별한 경험이자 꿈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극중 비밀 동물 보호 단체의 2인자이자 한국계 미국인 ‘케이’ 역을 맡은 스티븐 연은 “‘케이’ 캐릭터는 나에게 흥미로웠다. 나는 실제로 ‘케이’의 삶을 살고 있다. 제작 현장에서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 초현실적인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이야기를 해도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할 때가 있다. 미국에서 나는 이방인 일 수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외로울 때가 있는데 모든 이민자와 그들의 후손이 겪는 일들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서 ‘옥자’를 통해 가장 개성 있고 독특한 방식으로 한국계 미국인으로서의 나의 마음을 전달하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영화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안서현 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한편, ‘옥자’는 오는 29일에 넷플릭스와 전국 100여개의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스타서울TV=이현미 기자]

tag·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6
全体アクセス
802
チャンネル会員数
52

내 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