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원 “늘 똑같은 내 모습, 질려… 파격 변신 시도했다” (비정규직 특수요원)

2017-02-13 アップロード · 4 視聴

배우 강예원이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1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김덕수 감독, 배우 강예원, 한채아, 조재윤, 김민교, 동현배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강예원은 “자연스러운 곱슬 머리를 표현하고 싶었다. 외국 아이들처럼 곱슬 머리로 태어난 느낌을 주고 싶었다. 원래부터 하고 싶었던 머리어서 굉장히 좋았다. 하지만 남자 배우들이 굉장히 싫어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예능도 하고, 영화도 쉬지 않고 하는 스타일이다. 늘 똑같은 제 모습에도 잘 질리는 편이다. 관객들에게 질리 게 하는 것이 싫었다”라며 “의상부터 헤어스타일, 작은 소품까지 신경을 많이 썼다. 그래서 보람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극중 강예원은 정규직이 되기 위해 보이스피싱 조직에 잠입한 어설픈 요원 ‘장영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이번 영화에서 강예원은 캐릭터를 위해 뽀글머리 헤어스타일과 복고풍의 의상, 커다란 안경을 스스로 제작하는 등 대사 하나 동작 하나까지 모든 심혈을 기울여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국가 안보국, 외교부, 국방부, 법무부까지 대한민국 최고 기관들이 보이스피싱으로 탈탈 털리고, 이를 위해 비정규직 댓글알바 요원(강예원 분)과 경찰청 미친형사(한채아 분)가 잠입수사를 한다는 유쾌한 상상력이 더해져 완성된 언더커버 첩보 코미디다. 오는 3월에 개봉 예정.

[스타서울TV=이현미 기자]

tag·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0
全体アクセス
500
チャンネル会員数
45

내 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