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향기 “중3 때 촬영, 역사 의식 깊어졌다” (눈길)

2017-02-13 アップロード · 3 視聴

배우 김향기가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말했다.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영화 ‘눈길’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이나정 감독, 류보라 작가, 김새론, 김향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향기는 “처음에는 쉽게 결정하지 못했다. 시나리오가 담담하게 표현되어 있어서 가슴속 깊이 남아있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런 부분들이 제가 연기로 표현했을 때 위안부 피해자분들에게 위안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촬영할 때가 중3 사춘기 시기였는데 작품을 촬영함으로써 역사의식이 깊어졌다. 그것만으로도 좋은 기회였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눈길’은 학교도 다니고, 글도 읽을 줄 아는 부잣집 막내딸 ‘영애’(김새론)와 그런 영애를 동경하던 가난한 소녀 ‘종분’(김향기)이 끔찍한 곳에서 만나게 되면서 같은 비극을 살게 된 너무도 다른 두 소녀를 그린 영화. 오는 3월에 1일에 개봉 예정.

[스타서울TV=이현미 기자/사진=고대현 기자]

tag·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6
全体アクセス
484
チャンネル会員数
45

내 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