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를 밝힌 여왕 영화

2006-10-12 アップロード · 452 視聴

Queen film lights festival
영화제를 밝힌 여왕 영화

[Keywords]

Prime Minister 수상, 총리 (사람 이름 바로 앞에 쓰일 때에는 대문자로)
reconstruction 재연, 재건, 복구
become a center of attention 관심의 초점(중심)이 되다
challenging 힘든, 도전적인
no win situation 승산이 없는 상황
a (one) tenth 10분의 1
frightening 겁나는
come in for criticism 비난을 받다
apparent 분명히, 명백한
detachment 초연함, 분리, 이탈
outpouring 흘러나오는, 유출되는
grief 큰 슬픔, 비탄
conflict 대립, 충돌
emotive 감정적인
must-see 반드시 봐야 하는
(must-have items 꼭 가져야 할 물품,
must-read book 꼭 읽어야 하는 책)

[Script]

Britain's Queen Elizabeth, talking to Prime Minister Tony Blair, in a dramatic reconstruction of the days following the death of Princess Diana.
다이애너 비가 사망한 며칠 뒤를 드라마로 재구성한 작품에서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이 토니 블레어 수상에게 말하고 있습니다.

The film has become a centre of attention at the Venice Film Festival.
이 영화는 베니스 영화제에서 관심의 초점이 되고 있습니다.

It gave actress Helen Mirren a challenging role:
이 영화는 여배우 헬렌 미렌에게 힘든 역을 맡겼습니다.

"I think it's a no win situation playing someone who is alive because as good as you are, you'll never be a tenth as good as they are at being themselves so you cant' really win. It was a very, very frightening project."
“제 생각에 살아있는 사람을 연기하는 것은 승산이 없는 상황(잘해야 본전인 상황)이거든요, 왜냐하면 아무리 잘해도 10분의 1도 그 사람들 자신이 될 수 없기 때문에 실제로는 절대 승산이 없는 거죠. 이번 영화는 아주, 아주 겁나는 프로젝트였습니다.”

At the time, the queen came in for criticism because of her apparent detachment from the outpouring of public grief.
당시 여왕은 대중의 쏟아지는 슬픔과는 분명히 동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비난을 받았습니다.

The conflict between the queen and a more emotive Blair makes for a must-see movie in the eyes of many critics.
여왕과 좀 더 감정적인 블레어(수상) 사이의 대립이 (잘 그려져 있어) 많은 비평가들이 이 영화를 꼭 봐야 할 영화라고 추천하게 만듭니다.

tag·영화제를,밝힌,여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
全体アクセス
182,081
チャンネル会員数
27

강의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3:53

공유하기
별 쳐다보기
10年前 · 707 視聴

13:43

공유하기
EU, 암 백신 승인
10年前 · 1,242 視聴

11:59

공유하기
준 출시 계획 확정
10年前 · 1,481 視聴

16:44

공유하기
악어 사냥꾼 사망
10年前 · 2,63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