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채소 가격 '껑충'… 오이 한 달 새 54% 급등

2017-08-07 アップロード · 2 視聴


장마와 폭염이 이어지면서 지난달 오이·시금치 등 채소 가격이 한 달 전보다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에 갈치, 양파 등은 가격이 떨어졌습니다.

주재용 기자입니다.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지난달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오이 가격은 6월보다 54% 오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같은 기간 시금치는 46.2%, 배추는 43.6%, 호박은 34% 올랐습니다.

가뭄과 수해 등으로 인해 출하량이 줄어,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오이와 시금치 가격은 각각 44%, 16.6%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달갈 가격도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의 영향으로 42.5% 올랐습니다.

반면 감자, 양파, 당근 등은 지난달보다 가격이 하락했고, 특히 갈치는 약 23%나 떨어졌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어획량 상승 등이 가격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판매점별로 살펴보면 오이·시금치·배추는 백화점에서, 무는 기업형 슈퍼마켓에서 상대적으로 비쌌고, 감자·양파는 전통시장에서 저렴했습니다.

소비자원은 같은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과 할인정보 등을 확인하면 도움이 된다고 밝혔습니다.

KTV 주재용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http://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지난달,채소,가격,껑충…,오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9
全体アクセス
1,966,834
チャンネル会員数
94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