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매우 큰 문제, 강력하게 다룰 것" [월드 투데이]

2017-02-14 アップロード · 0 視聴

세계 소식 전해드리는 '월드투데이'입니다.



1. 트럼프 "북한 매우 큰 문제, 강력하게 다룰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제 있었던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강력하게 다루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현지 시간 13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진행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질문에 '분명히 북한은 크고 큰 문제'라면서 "아주 강력히 다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는 전날 일본 아베 총리와의 긴급 기자회견에서도 북한 도발에 맞선 안보 동맹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이에 미국 국방부와 국무부도 북한의 위협에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밀러 / 백악관 수석정책고문]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는 확실합니다. 우리는 세계에 힘과 결속력을 보여줄 겁니다.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들과 힘을 합쳐 북한의 위협에 대항할 겁니다."

트럼프 정부가 북한의 위협을 중대한 문제로 인식한다는 건 확실해진 상황에서, 어떤 구체적인 대응책을 제시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2. 中 "북한 미사일 발사 반대"···韓·美에 사드 명분 제공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반도 사드 배치의 명분을 제공한다는 우려 때문인 걸로 보입니다.

중국 외교부는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지 이틀 만에 입장을 내놨습니다.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활동을 반대합니다."

한반도 사드 배치를 염두해둔 듯, 한반도에 긴장을 고조시키지 않아야 한다고 에둘러 말했습니다.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관련 국가들은 냉정과 절제로 한반도에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합니다."

중국 언론들도 북한 미사일 발사로 중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 반대가 명분을 잃을 것을 우려했습니다.

특히 중국 환구시보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미국과 한국에 사드 배치 명분을 제공하고, 중국의 전략적 이익에는 손실을 가져왔다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3. 분노한 프랑스 시민들, 폭력 시위 확산



프랑스 경찰의 흑인 청소년 성범죄 사건으로 촉발한 시위가 폭력사태로 번졌습니다.

12일 프랑스 파리, 흑인 청소년이 현지 경찰에게 성폭행 당한 사건에 민심이 들끓고 있습니다.

분노를 담아 경찰 차량에 불을 지르는가 하면, 경찰서를 향해 돌과 화염병을 던집니다.

[알렉스 / 시위 참가자]

"이번 사건이 남의 일 같지 않았습니다. 이런 잔인한 일들이 늘 벌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이 진압에 나섰지만 흥분한 시위대에게는 역부족이었습니다.

경찰서가 습격을 받는 등 사태가 심각해지자, 프랑스 정부는 폭력 시위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브뤼노 르루 / 프랑스 내무장관]

"만약 경찰이 완벽하게 일을 하지 않는다면 엄격하게 처리할 겁니다. 거리와 마을에서 폭력을 저지르는 사람들 또한 가차 없이 처벌하겠습니다."

지금까지 폭력 시위에 나선 수십 명이 경찰에 연행됐고, 흑인 청소년 집단 폭행에 가담한 경찰들 또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4. 대만에서 관광버스 전복 사고... 최소 32명 숨져



대만에서 관광버스가 뒤집혀 최소 서른두 명이 숨졌습니다.

대형 관광버스가 완전히 뒤집혔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생존자를 수색하는 긴박한 상황입니다.

현지시간 13일 대만 타이베이 인근 고속도로, 달리던 관광버스가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중 최소 서른두 명이 숨졌다고 소방 당국은 전했습니다.

사고 버스에 탑승한 사람은 벚꽃 구경을 다녀오던 지역 주민 마흔다섯 명으로, 대부분 노인이었습니다.



5. 미국에서 가장 높은 '오로빌 댐' 범람 위기에 대규모 대피령



미국에서 가장 높다고 알려진 230미터 오로빌 댐이 일주일동안 이어진 집중호우로 범람 위기에 처했습니다.

인근 주민 20만 명에 긴급 대피령이 떨어졌습니다.

댐 배수로에서 폭포처럼 물이 쏟아져 내립니다.

캘리포니아 주요 식수원인 오로빌 댐은 수로에 균열이 생기면서 댐 범람 위기에 놓였습니다.

방류된 물이 흘러들어가 인근 도시 하천 수위가 높아짐에 따라 당국은 인근 주민 20만 명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데이브 윌로우비 / 적십자 대변인]

"네시 반 정도에 사람들을 대피령을 들었습니다. 사람들을 모아서 이동시키는 데 시간이 꽤 걸렸습니다."

주당국은 헬리콥터와 중장비를 동원해 파손된 댐의 배수로를 복구 중입니다.

전문가들은 현재 댐 수위가 낮아지면서 붕괴는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지만, 이번 주 다시 폭우가 예보돼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월드투데이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http://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트럼프,북한,매우,,문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46
全体アクセス
1,966,857
チャンネル会員数
90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