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기계화 부대, 파빙 도하훈련 최초 공개

2017-02-12 アップロード · 3 視聴

앵커>

입춘이 지났는데도 추위가 매섭습니다.

강추위 속에 얼어붙은 얼음을 깨고, 강을 건너는 파빙 도하훈련을 육군이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곽동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얼음 위에 설치한 TNT 폭탄이 폭발합니다.

“펑” (폭탄 터지는 효과음)

두께 30cm의 얼음이 산산조각나고 물길이 만들어졌습니다.

잠시 뒤 육군 K200장갑차들이 남은 얼음을 헤치며 전진합니다.

적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연막탄을 발사하며 시속 4km의 속도로 물길 200m를 건넙니다.

알루미늄으로 내부가 밀폐돼 물에 뜨는 K200은 회전하는 궤도가 물갈퀴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에 수중 이동도 할 수 있습니다.

int>김남욱 중령 / 11사단 기계화보병대대장

“하천이 많은 한반도 지형과 동계 기상을 고려 시 기계화부대의 도하 능력은 매우 중요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곳곳에 빙판이 형성된 겨울산도 난코스입니다.

하지만'방활구'라는 전차용 아이젠을 궤도에 달고 말 1천 500마리의 힘을 발휘하는 K-2 흑표전차에게는 장애가 되지 않습니다.

K-2 흑표전차는 경사 60도에 달하는 산을 올라 수목지대를 돌파해 포탄을 쏘는데 성공합니다.

(펑! 펑!)

이번 훈련에는 K-2 흑표를 비롯해 K-21, K-200 장갑차와 1천여 명의 기계화 부대 장병들이 참가했습니다.

육군은 지형과 기상의 불확실성을 극복하는 지속적인 훈련을 통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부여된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http://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육군,기계화,부대,파빙,도하훈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3
全体アクセス
1,962,027
チャンネル会員数
89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0:23

공유하기
HD영상 구제역, AI 방역추진상황
1ヶ月前 · 6 視聴

11:13

공유하기
HD영상 정책 오늘 (481회)
1ヶ月前 · 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