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산바', 2003년 '매미'급 위력 예상

2012-11-12 アップロード · 738 視聴

'북상중인 태풍 산바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은 그 위력 때문인데요, 어느 정도인지 박성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지난달 '볼라벤'과 ‘덴빈’의 피해가 채 가시기도 전에 또 다시 태풍 산바가 한반도를 덮쳤습니다.
볼라벤과 덴빈은 각각 강풍과 폭우를 동반했지만 산바는 강풍과 폭우 모두 갖고 있습니다.
긴장의 끈을 놓치 못하는 이유는 태풍 산바의 위력 때문입니다.
올해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그 위력은 지난 2003년 큰 피해를 준 태풍 매미에 버금갈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 태풍 매미는 9월 중순 경남에 상륙해 울진 해안으로 빠져나가면서 초속 60m의 강풍과 2.5m가량의 해일로 많은 피해를 남겼습니다.
인명피해도 커 130명이 넘는 사망자와 실종자가 발생했고, 재산피해액도 무려 5조원에 육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태풍 산바의 경로도 긴장감을 한층 더 해 주고 있습니다.
2003년 태풍 매미는 해상이 아닌 육상으로 한반도 내륙을 관통해 피해가 더욱 컸습니다.
2002년 태풍 루사도 내륙을 지나 특히 동해안에 큰 피해를 남겼습니다.
이번 태풍 산바도 내륙을 관통을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긴장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해안가에는 초속 50m, 내륙에는 40m의 강풍이 보여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폭우도 동반될 것으로 보여 침수피해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nbsp;ⓒ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태풍,산바,2003년,매미급,위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55
全体アクセス
1,966,853
チャンネル会員数
93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