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오염 우려되면 수입 보류

2011-05-13 アップロード · 0 視聴

'<!--{13009339751710}-->일본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식품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식품안전정책위원회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정부는 일본산 식품의 심각한 방사능 오염이 우려될 경우 수입을 잠정 보류할 방침입니다.
일본 원전 사고 이후 먹을거리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정부는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식품안전정책위원회를 열고 일본산 식품의 심각한 방사능 오염이 우려될 경우엔 수입을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다만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이 없는 지역에서 만들어졌다고 증명서를 발급하는 경우에 한해서는 수입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14일부터 사고 지역 식품의 방사능 검사를 강화해 요오드와 세슘의 기준치 위반을 검사하고 있는 데, 필요하다면 방사능 기준을 높이는 것도 검토 중입니다.
김황식 국무총리
&quot;수입식품의 방사능 검사 강화 등 철저히 사전 예방해달라&quot;
정부는 축산물 안전성 강화에도 초점을 맞춰, 가축 매몰지의 식중독균에 대한 상시 모니터를 강화하고 가축 사료의 항생제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해썹 지정을 원하는 업체에 대한 컨설팅과 시설 지원을 확대하고 급식 관리가 취약한 소규모 영유아 보육시설을 지원하는 어린이 급식관리지원센터 열 곳을 새롭게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KTV 이정연입니다.
<br />
<br />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br />
<&nbsp;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방사능,오염,우려되면,수입,보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3
全体アクセス
1,967,759
チャンネル会員数
94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