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통신 융합, 미디어 경쟁력 높인다

2009-07-30 アップロード · 2 視聴

'이번에 개정된 미디어법은 혼탁해진 신문유통 질서를 바로 잡는데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신문과 방송이 융합됨으로써 콘텐츠 경쟁력을 높여 미디어 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요즘 신문 업계는 중앙지와 지방지를 막론하고 수익성 정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인터넷등 뉴미디어의 출현은 독자들의 이탈을 부추겼고 다양한 지하철 무가지가
배포되면서 광고시장은 갈수록 위축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종합지, 경제지, 지역일간지를 포함한 주요 신문사의 총 매출액은 2000년 2조
5천 8백억여원을 정점으로 지난해에는 2조 2천5백억여원으로 급감 했습니다.
부수 판매액을 제외한 광고매출로만 보면 수입은 더 줄어 2000년 2조 1천억여원에서
2008년 현재 1조6천억여원으로 급감했습니다.
반면에 같은 기간 전체 미디어 광고시장이 같은 기간 5조 8천5백여억원에서 7조7천여억원으로
33.2% 성장했습니다.
신문산업은 침체기를 걷는 가운데 미디어 산업이 팽창한 것은 시대적 흐름이 영상
매체산업으로 이동했기 때문입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신문사들은 경영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무가지를 배포하거나
유료독자를 부풀려 발표하는 등 정확한 경영성과를 측정하기 어려웠습니다.
그러나 미디어법의 개정은 신문기업들의 경영 의 투명성을 정착시키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상파방송 등의 주식이나 지분을 소유하려는 신문사는 경영의 투명성을 위해
전체 발행부수, 유가판매 부수 등의 자료공개를 의무화했기 때문입니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지난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업자 선정에 있어 특정신문이나
특정기업에 방송을 주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8월중에 사업자 선정기준을 제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 방송사업자 선정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언론사나 기업의 이름이나 정치적 성향이
아니라 시장에서의 경쟁력이 될 것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도 방송에 참여하려는 신문사의 경우 ABC 부수 검증 의무화 계획을
확정하는 등 미디어 빅뱅은 이제부터 시작됐습니다.
29년만에 신문과 방송의 발전에 장애가 된 규제가 완화된 만큼 두 매체가 융합해
세계적인 미디어 기업의 출현을 기대해 봅니다.
KTV 강석민입니다.(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방송,통신,융합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0
全体アクセス
1,966,849
チャンネル会員数
93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00:00

공유하기
오늘의 경제동향
8年前 · 1 視聴

00:00:00

공유하기
한·EU FTA, 독소조항 없다
8年前 · 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