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등방송] 트럼프, 국회 연설 "한미우호 굳건, 미국을 시험하지 말라"며 강력 경고

2017-11-08 アップロード · 9 視聴

【일등방송=조남재 기자】 미국 대통령으로선 24년만에 국회 연설을 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초 우려했던 북한을 겨냥한 돌발 발언이나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폐기, 통상문제와 같은 언급이 나오지 않았다.

반대로 아시아에서 유일한 국회 연설 일정 가운데 미국이 한국을 어느정도로 중시하고 있고 한미 동맹이 공고하다는 것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국회연설에서 "우리는 군사협력 증진과 공정성 및 호혜의 원칙 하에 양국 통상관계를 개선하는 부분에서 생산적 논의를 가졌다"며 "이번 방문 일정 내내 한미 양국의 오랜 우애를 기념할 수 있어 기뻤고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한국이 신뢰할 수 있는 동맹국임을 믿는다. 미래에도 그리 될 것으로 믿는다" 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강조했다.

이어 "저는 어떤 나라보다도 한국이 더 잘되길 원하고 도움을 드리고 있다"며 한국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 대부분을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위협을 규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서는 "당신이 획득하는 무기는 당신을 안전하게 만드는 게 아니라 체제를 심각한 위협에 빠트린다"하며 “북한의 핵 실험은 어두운 길로 향하는 한 걸음, 한 걸음이 당신이 직면할 위협을 증가시킬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당신이 지은 하나님과 인간에 대한 범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나은 미래를 위한 길을 제공할 준비가 돼있다. 이것의 출발은 공격을 종식시키고 탄도미사일 개발을 중지하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총체적인 비핵화다"고 북한의 핵실험 포기를 촉구하고 국제적인 대화의 장으로 나오길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한반도 주변에 미국 항공모함 3척과 핵 잠수함이 준비가 되어있다”고 언급하며 “북한은 함부로 미국을 시험하지 말라”고 강력한 경고를 했다.

이날 대부분의 여야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행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주로 한국의 번영에 대한 찬사, 북한의 실상에 대한 비판과 대북 메시지로 이뤄졌다.

여야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강조하고 대한민국의 저력을 치켜세우는 부분에서 주로 박수를 보내며 연설에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을 마친후 퇴장하며 여야 의원들과 악수를 나눴고, 이후 현충원에 들려 헌화를 한뒤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이 예정되어 있는 중국 베이징으로 떠났다.

tag·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트럼프 국회 연설,한미 동맹,북한 인권유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
全体アクセス
30,660
チャンネル会員数
5

핫이슈/정치,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