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비 - 핑클

2005-05-19 アップロード · 883 視聴

루비 - 핑클

오늘 그녀를 만났어 너의 새로운 여자를
다신 만나지 말라고 부탁했었어

빨간루비처럼 그녀는 내게 자신있는 말투로
너를 나보다 더 사랑한다 말했어

I can't cry I can't cry
그래 널 보내 주겠어 그 무엇도 바라지않아

나를 위해 힘겹게 널 내곁에 두는 것보다
널 위해서 내가 떠날께

많이 아프고 힘들지만 나보다 그녀가 더 좋다면
네 곁에서 이젠 없어져 줄께

I can't cry I can't cry
그래 널 보내 주겠어 그 무엇도 바라지않아

나를 위해 힘겹게 널 내곁에 두는 것보다
널 위해서 내가 떠날께

먼 훗날 (혼자가되면)
너 에게 (그땐나에게)

돌아 올 수 있겠니 (너를 기다릴꺼야)
잠시 넌 (저먼곳으로) 여행을 떠난거야

나에게 돌아올 그날을 기다리며
I can't cry I can't cry

솔직히 나의 바램은 널 영원히 붙잡고 싶어
I can't cry I can't cry

언제든 다시 돌아와 난 여전히 너의 여자야

tag·루비,핑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이야..
2006.10.03 02:58共感(0)  |  お届け
얘들 젖살봐..애기는 애기구나삭제
이때
2006.08.04 02:36共感(0)  |  お届け
성유리가 사람아니라고 생각했는데..지금은 너무 고쳐서 매력없음삭제
jodh1562
2006.07.16 06:35共感(0)  |  お届け
행복합니다삭제
wleks79
2006.06.16 04:30共感(0)  |  お届け
아. 벌써8년이 흘렀구나삭제
히무라켄신
2005.05.20 08:54共感(0)  |  お届け
세월은 흐르는구나.... 삭제

§―【90's가요】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4:53

공유하기
열정 - 유승준
12年前 · 1,797 視聴

04:06

공유하기
가위 - 유승준
12年前 · 1,956 視聴
루비 - 핑클
12年前 · 883 視聴

04:11

공유하기
영원한 사랑 - 핑클
12年前 · 826 視聴

06:04

공유하기
눈물잔 - 박상민
12年前 · 995 視聴

03:32

공유하기
해변 무드송 - 윤종신
12年前 · 992 視聴

04:09

공유하기
Cry - 1tym
12年前 · 282 視聴